2020.07.12 (일)

  • 구름많음17.6℃
  • 구름많음백령도21.8℃
  • 흐림북강릉16.8℃
  • 구름많음서울23.3℃
  • 구름조금인천24.1℃
  • 흐림울릉도18.1℃
  • 구름조금수원24.4℃
  • 흐림청주24.2℃
  • 구름많음대전24.9℃
  • 구름많음안동21.7℃
  • 흐림포항20.3℃
  • 흐림대구21.3℃
  • 흐림전주23.7℃
  • 흐림울산20.0℃
  • 흐림창원20.7℃
  • 흐림광주23.3℃
  • 구름많음부산20.5℃
  • 흐림목포22.8℃
  • 구름많음여수20.9℃
  • 흐림흑산도19.8℃
  • 흐림홍성(예)23.2℃
  • 흐림제주23.8℃
  • 비서귀포22.3℃
돌멩이와 황금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교⦁칼럼⦁시

돌멩이와 황금

오인숙

오인숙.jpg
오인숙 교수
 

 칙칙한 옷을 벗어버리고 산뜻한 옷차림으로 만난 지인들과의 자리에서 ‘돌멩이’가 화제가 되었다. 새로 세워지고 있는 병원에서 홍보실장을 맡고 있는 입담 좋은 P씨가 돌멩이에 대해 신나게 이야기를 꺼내놓은 것이다.


넉넉지 않은 자금으로 대형 병원을 설립해야 하는 어려움 속에서 기초 공사를 하기 위해 땅을 파고 토목 공사를 시작했다. 그런데 뜻밖에도 흙을 파내니 그 아래가 완전히 돌밭이었다. 돌을 캐내서 가져다버려야 하는데, 예상치 못했던 일에 예산의
배가 되는 돈이 필요하게 되어 모두 낙담했다고 한다. 말하자면 돌덩이가 재앙이 된 것이다. 그런데 놀랍게도 곧 그 돌들이 황금이 되었다. 건축하는 사람들과 조경하는 사람들이 몰려와 돌이 나오는 대로 비싼 값에 사 가는 바람에 오히려 돈 한 푼 안들이고 토목 공사를 마무리하게 된 것이다.


우리는 황금이 된 돌멩이 이야기를 들으며 그 병원의 행운에 놀라워했다. 그리고 사촌이 땅을 산 셈이라 약간 배가 아프기도 했다. ‘나한테는 왜 그런 행운이 안 생기는 거야?’ 하고 심기가 불편하기도 했다. 결국 돌멩이가 없다고 한탄을 한 것이다. 쓸모없는 재앙덩어리였던 돌멩이가 주어지지 않았다는 데불만을 가지게 된 것이다.


그러나 우리 삶을 가로막는 돌멩이 하나, 인생길에서 넘어지게 하는 돌멩이 하나, 가슴을 때려 멍들게 하는 돌멩이 하나, 안 가져본 사람이 있겠는가? 문제는 돌멩이가 우리 삶에 고통이나 재앙으로 아직 남아 있다는 것이다. 황금으로 변하지 못하고
돌멩이로 묻혀 장애를 일으키고 있다는 것이다.


그런 돌멩이를 황금으로 변하게 하는 비결이 있었다. 돌멩이를 재앙덩어리로 보지 않고 보물로 본 ‘눈’이다. 모두들 돌멩이를 재앙덩어리, 공사를 방해하는 장애 요소로 보고 낙담하고 있을때, 그것을 쓸모 있고 꼭 필요하며 행운이 될 수 있다고 본 시
각이다.


인생길에서 나를 낙담시켰던 무수한 돌멩이들을 은혜의 시각으로 보기 시작할 때, 그것이 내 삶에 없어서는 안 될 자원이라는 것을 인정하게 될 때 비로소 돌멩이가 내 삶의 황금이 되는것 아닌가. 이제 막 싹을 띄우기 시작한 봄 길을 지나 집으로
돌아온 어느 봄날이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