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금)

  • 맑음속초-1.1℃
  • 맑음-6.6℃
  • 맑음철원-6.4℃
  • 맑음동두천-4.7℃
  • 맑음파주-6.2℃
  • 맑음대관령-7.9℃
  • 구름많음백령도4.6℃
  • 맑음북강릉0.2℃
  • 맑음강릉1.4℃
  • 맑음동해1.0℃
  • 맑음서울-2.6℃
  • 맑음인천-0.6℃
  • 맑음원주-3.3℃
  • 구름많음울릉도2.9℃
  • 맑음수원-3.3℃
  • 맑음영월-4.9℃
  • 맑음충주-5.7℃
  • 구름많음서산-4.3℃
  • 맑음울진-0.3℃
  • 맑음청주-1.9℃
  • 구름조금대전-2.3℃
  • 구름조금추풍령-3.8℃
  • 맑음안동-3.6℃
  • 맑음상주-3.0℃
  • 구름조금포항1.1℃
  • 구름조금군산-1.7℃
  • 맑음대구-1.0℃
  • 구름많음전주-0.8℃
  • 맑음울산0.4℃
  • 맑음창원0.9℃
  • 맑음광주0.3℃
  • 맑음부산2.8℃
  • 구름조금통영3.0℃
  • 구름많음목포1.2℃
  • 구름조금여수4.2℃
  • 구름많음흑산도4.9℃
  • 흐림완도2.2℃
  • 맑음고창-2.7℃
  • 흐림순천-3.7℃
  • 구름많음홍성(예)-4.1℃
  • 구름많음제주5.5℃
  • 구름조금고산5.5℃
  • 구름많음성산4.8℃
  • 맑음서귀포9.6℃
  • 맑음진주-3.8℃
  • 맑음강화-2.1℃
  • 맑음양평-4.2℃
  • 맑음이천-4.5℃
  • 맑음인제-5.8℃
  • 맑음홍천-5.4℃
  • 맑음태백-7.4℃
  • 맑음정선군-5.8℃
  • 맑음제천-7.4℃
  • 맑음보은-6.3℃
  • 구름많음천안-5.7℃
  • 구름많음보령-1.5℃
  • 구름조금부여-4.4℃
  • 구름많음금산-5.2℃
  • 구름조금부안-2.2℃
  • 맑음임실-5.1℃
  • 맑음정읍-2.7℃
  • 맑음남원-3.6℃
  • 맑음장수-5.7℃
  • 맑음고창군-2.6℃
  • 맑음영광군-0.7℃
  • 맑음김해시1.4℃
  • 맑음순창군-3.4℃
  • 맑음북창원-1.5℃
  • 맑음양산시-1.4℃
  • 흐림보성군0.5℃
  • 구름많음강진군-1.5℃
  • 흐림장흥-2.4℃
  • 흐림해남-4.1℃
  • 흐림고흥-2.8℃
  • 맑음의령군-3.9℃
  • 맑음함양군-5.0℃
  • 흐림광양시1.5℃
  • 구름많음진도군1.6℃
  • 맑음봉화-5.7℃
  • 맑음영주-4.0℃
  • 맑음문경-3.0℃
  • 맑음청송군-6.5℃
  • 맑음영덕1.1℃
  • 맑음의성-6.9℃
  • 구름많음구미-2.8℃
  • 맑음영천-2.0℃
  • 맑음경주시-2.2℃
  • 맑음거창-5.6℃
  • 맑음합천-4.0℃
  • 맑음밀양-2.6℃
  • 맑음산청-3.8℃
  • 맑음거제0.8℃
  • 구름많음남해1.4℃
고흐, 생각대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교⦁칼럼⦁시

고흐, 생각대로

설동욱 목사

칼럼이미지189.jpg

반 고흐는 목회자의 자녀였다. 평생 돈과는 인연이 없는 사람이라고 스스로 생각했다. 그는 30대에도 가난 했고 죽을 때까지도 가난했다. 그의 그림은 마치 저주라도 걸린 것처럼 사람들의 이목을 끌지 못했다. 밝은 색채의 풍경화가 유행하던 시기에도 늘 어두운 그림만 화폭에 담았다. 자기 내면의 삶이 어두움으로 가득했기 때문이다. 친구인 폴 고갱과 우정이 파국을 맞게 되었을 때는 면도칼로 자신의 귀를 자르기도 했고, 권총으로 자살을 시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늘 약하고 힘든 자의 심정을 그렸다. 그의 첫 번째 걸작 ‘감자 먹는 사람들’을 보면 노동으로 끼니를 이어가는 농부들의 삶을 그렸다. 낡은 테이블, 건물을 지탱해주는 직각의 큰 기둥, 벽에 걸린 액자, 커피처럼 보이는 주전자를 따르는 여인, 감자가 수북이 있는 큰 쟁반, 고흐는 아버지가 목회하는 뉘넨에서 농촌의 일상을 그리면서 마치 성만찬을 하는 분위기로 평화롭게 연출했다.

 

그래서인지 어떤 사람들은 고흐가 힘들고 가난하게 살아가는 그들에게 성만찬을 하듯 주전자에 포도주를 따르는 것이라고 평하기도 한다.


예수의 복음을 실은 것이다. 사람은 생각으로 운명의 집을 짓는다. 고흐의 생각대로 그는 평생 돈과는 인연이 없었다. 그러나 그가 죽은 후 그의 그림 값은 천정부지로 뛰게 된 것이다.

 

설동욱목사(예정교회 담임, 세계복음화협의회 대표회장)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