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구름많음속초16.1℃
  • 흐림18.4℃
  • 흐림철원18.3℃
  • 흐림동두천17.9℃
  • 흐림파주18.2℃
  • 구름많음대관령17.7℃
  • 안개백령도15.5℃
  • 흐림북강릉17.3℃
  • 흐림강릉19.7℃
  • 흐림동해22.4℃
  • 흐림서울20.3℃
  • 구름많음인천19.0℃
  • 흐림원주22.4℃
  • 흐림울릉도18.8℃
  • 구름많음수원21.2℃
  • 구름많음영월22.4℃
  • 흐림충주22.7℃
  • 맑음서산20.0℃
  • 구름많음울진19.6℃
  • 구름많음청주21.7℃
  • 구름조금대전22.7℃
  • 흐림추풍령20.8℃
  • 비안동22.1℃
  • 구름많음상주21.9℃
  • 구름많음포항26.1℃
  • 흐림군산21.8℃
  • 구름많음대구25.9℃
  • 흐림전주22.5℃
  • 흐림울산22.0℃
  • 구름조금창원20.7℃
  • 구름많음광주23.3℃
  • 구름많음부산19.6℃
  • 구름조금통영20.4℃
  • 구름조금목포21.0℃
  • 맑음여수20.3℃
  • 안개흑산도15.9℃
  • 구름조금완도20.3℃
  • 구름많음고창23.3℃
  • 맑음순천22.0℃
  • 흐림홍성(예)20.0℃
  • 구름많음제주20.4℃
  • 구름조금고산18.8℃
  • 구름많음성산19.4℃
  • 맑음서귀포19.0℃
  • 구름많음진주21.7℃
  • 구름많음강화17.9℃
  • 흐림양평19.5℃
  • 흐림이천21.4℃
  • 흐림인제17.8℃
  • 흐림홍천19.2℃
  • 구름조금태백19.9℃
  • 구름많음정선군21.8℃
  • 흐림제천21.7℃
  • 구름조금보은20.8℃
  • 구름많음천안20.6℃
  • 구름조금보령21.0℃
  • 구름많음부여20.5℃
  • 흐림금산22.3℃
  • 구름많음20.1℃
  • 구름많음부안21.5℃
  • 구름많음임실22.6℃
  • 구름많음정읍23.5℃
  • 구름많음남원24.9℃
  • 흐림장수20.6℃
  • 구름많음고창군23.6℃
  • 구름많음영광군22.6℃
  • 구름많음김해시20.5℃
  • 흐림순창군24.1℃
  • 구름많음북창원22.0℃
  • 흐림양산시21.8℃
  • 맑음보성군22.2℃
  • 구름조금강진군21.4℃
  • 맑음장흥20.8℃
  • 맑음해남20.3℃
  • 구름조금고흥20.6℃
  • 구름조금의령군24.4℃
  • 구름많음함양군21.9℃
  • 구름조금광양시21.6℃
  • 구름조금진도군18.1℃
  • 구름조금봉화20.6℃
  • 흐림영주20.8℃
  • 구름조금문경18.5℃
  • 흐림청송군22.5℃
  • 흐림영덕21.8℃
  • 흐림의성22.4℃
  • 구름많음구미23.7℃
  • 구름많음영천23.1℃
  • 흐림경주시25.3℃
  • 흐림거창21.4℃
  • 구름많음합천24.6℃
  • 구름많음밀양24.6℃
  • 구름많음산청23.3℃
  • 구름조금거제19.2℃
  • 맑음남해20.5℃
한 세기 여정 ‘아름다운 마침표’ 찍은 老 장로의 마지막 소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세기 여정 ‘아름다운 마침표’ 찍은 老 장로의 마지막 소원

향년 101세 故 이무영 장로, 30일 상지대 한의대에 시신 기증

부활.jpg

1996년 본부서 각막·시신 기증 희망등록 후 수차례 의지 재확인

앞서 아내도 시신 기증…“하나님을 향한 최고의 사랑 표현”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과 헌신을 묵상하는 사순절, 생명을 허락하신 하나님을 향한 사랑 표현으로 시신을 기증하고 세상을 떠난 한 老 장로의 사연이 마음을 울린다.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 목사, 이하 본부)는 101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故 이무영 장로의 시신을 상지대학교 한의과대학에 기증했다고 밝혔다.

 

1920년생으로 생전 논산 성동교회(주재권 목사)에서 은퇴 장로로 섬겨온 고인은 지난 1996년 1월 생명나눔예배를 통해 사후 각막 및 뇌사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했으며, 당시 시신기증 역시 등록한 바 있다.

 

등록 후에도 수차례 연로한 몸을 이끌고 충청도에서부터 기차를 타고 본부를 방문해 장기기증 및 시신기증 절차를 상담하는 등 강한 기증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이 장로는 평소 가족들과 교회 성도들, 주변 사람들에게 자신의 등록증을 보여주며 기증에 대한 의사를 여러 차례 밝혀왔다. 몇 해 전 먼저 세상을 떠난 고인의 아내는 건양대병원에 시신을 기증하기도 했다.

 

5.jpg

결국 노환으로 이무영 장로는 지난 29일 향년 101세의 나이로 소천했고 고인의 가족들이 기증 의사를 밝힘에 따라 본부를 통해 상지대 한의과대학에 시신기증이 이뤄졌다.


딸 이혜랑 씨는 “아버지는 평소 이웃과 더불어 화목하게 지내시며 일평생 불의와 거짓 없이 사신 분”이라며 “‘마지막 순간, 이 땅에 희망을 남기고 싶다’고 말씀하셨던 아버지의 아름다운 뜻을 존중하며 의학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소감을 남겼다.


이날 발인예배에 참석한 본부 이사장 박진탁 목사는 “생명 나눔을 향한 거룩한 의지를 보여주신 장로님의 사랑과 헌신을 잊지 않겠다”면서 “고인의 숭고한 뜻이 이어져 생명을 살리는 일에 쓰임받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