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흐림속초5.5℃
  • 비4.5℃
  • 맑음철원3.2℃
  • 맑음동두천5.8℃
  • 맑음파주5.9℃
  • 흐림대관령-0.3℃
  • 맑음백령도7.7℃
  • 비북강릉4.1℃
  • 흐림강릉5.0℃
  • 구름많음동해5.2℃
  • 맑음서울8.1℃
  • 맑음인천8.5℃
  • 구름많음원주6.3℃
  • 흐림울릉도7.6℃
  • 맑음수원9.7℃
  • 흐림영월5.1℃
  • 구름조금충주8.3℃
  • 구름조금서산8.3℃
  • 구름많음울진5.6℃
  • 맑음청주8.4℃
  • 맑음대전8.0℃
  • 맑음추풍령7.6℃
  • 구름많음안동10.4℃
  • 맑음상주8.7℃
  • 흐림포항10.5℃
  • 맑음군산7.3℃
  • 맑음대구13.4℃
  • 맑음전주6.8℃
  • 흐림울산12.0℃
  • 맑음창원11.2℃
  • 맑음광주7.3℃
  • 맑음부산12.3℃
  • 맑음통영13.8℃
  • 맑음목포7.3℃
  • 맑음여수10.7℃
  • 구름조금흑산도7.4℃
  • 맑음완도8.1℃
  • 맑음고창6.9℃
  • 맑음순천6.2℃
  • 맑음홍성(예)10.1℃
  • 구름조금제주9.9℃
  • 구름조금고산9.2℃
  • 구름많음성산9.3℃
  • 구름조금서귀포14.5℃
  • 맑음진주11.3℃
  • 맑음강화7.5℃
  • 구름많음양평7.4℃
  • 구름많음이천7.2℃
  • 흐림인제3.4℃
  • 흐림홍천4.6℃
  • 흐림태백1.5℃
  • 구름많음정선군3.7℃
  • 구름많음제천7.2℃
  • 맑음보은6.4℃
  • 맑음천안7.5℃
  • 맑음보령5.9℃
  • 맑음부여5.7℃
  • 맑음금산7.0℃
  • 맑음7.2℃
  • 맑음부안7.5℃
  • 맑음임실4.8℃
  • 맑음정읍5.9℃
  • 맑음남원5.8℃
  • 맑음장수3.8℃
  • 맑음고창군5.3℃
  • 구름조금영광군6.9℃
  • 맑음김해시11.7℃
  • 맑음순창군6.2℃
  • 맑음북창원12.2℃
  • 맑음양산시10.0℃
  • 맑음보성군7.5℃
  • 맑음강진군7.3℃
  • 맑음장흥7.0℃
  • 맑음해남6.7℃
  • 맑음고흥7.1℃
  • 맑음의령군10.7℃
  • 맑음함양군6.9℃
  • 맑음광양시8.5℃
  • 맑음진도군7.8℃
  • 구름많음봉화7.5℃
  • 구름조금영주9.3℃
  • 맑음문경8.1℃
  • 흐림청송군9.3℃
  • 흐림영덕6.6℃
  • 맑음의성11.3℃
  • 맑음구미10.2℃
  • 구름많음영천11.0℃
  • 구름조금경주시11.0℃
  • 맑음거창8.1℃
  • 맑음합천11.5℃
  • 맑음밀양12.7℃
  • 맑음산청8.4℃
  • 맑음거제10.5℃
  • 맑음남해11.0℃
죽음에서 건져 살게 하신 주님 사랑 이야기 ‘올곧’ 담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계뉴스⦁세미나

죽음에서 건져 살게 하신 주님 사랑 이야기 ‘올곧’ 담겨

환자들에게 희망이 되는 수원빛으로교회 정인숙 목사 신작
‘일어나 걷게 하소서’ 환자들에게 보내는 치료의 서신서로 쓰임 받아

KakaoTalk_20200317_103125606.jpg

 

단 한 줄의 글쓰기 조차 허용되지 않는 통증, 온 몸을 쇠사슬로 칭칭 감아서 자물쇠를 채워놓은 것처럼 꼼짝달싹 할 수 없던 상태에서 죽음말고 선택할 있는 다른 길이 없었던 정인숙작가는 마지막 주님의 선택길에서 만난 ‘생명의 길’인 예수 그리스도를 윤색하지 않고 진솔하고 담백하게 간증하고 있다. 병과 치료, 하나님과의 관계, 죽음과의 준비 그리고 싸움을 사실적 측면에서 기록한 ‘일어나 걷게 하소서’의 간증집 한 장을 고요히 넘겨본다 (편집자주)


죽음만 응시하는 사랑하는 당신도, 

죽음조차도 두려운 존재가 아니었다는 것을 알게 된다. 


불치병으로 세상으로부터 스스로를 고립시키며 마지막 죽음을 놓고 번민할 즈음,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길이 나타났다. 죽음을 선택하기까지 단 한 번도 생각해보지 못한 길이었다. 세상에 대한 소망을 완전히 끊어버리고 마지막 죽음을 선택하니 비로소 보이는 길이 있었다. 이 길이 ‘생명의 길’이었다.

 

정인숙 목사(수원빛으로교회 담임)가 ‘일어나 걷게 하소서’라는 제목으로 글을 쓰고 출판하게된 이유이자 목적이였다.

 

내가 전하는 이것이 ‘생명의 길’로 인도하는 것이 아니라면 나는 지금이라도 글쓰기를 중단할 것이다. 자신의 삶이 어떠하든지 죽음과 마주쳐보면 세상에서 죽기살기로 매달렸던 모든 것들이 사상누각이었다는 것을 알게된다. 눈이 시리게 죽음만 응시하는 사랑하는 당신도, 죽음조차도 두려운 존재가 아니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내 운명이 하도 혹독해서 지금도 꿈꾸는 것만 같지만, 이것이 우리가 살아가는 이 세상의 실체다. 


KakaoTalk_20200319_105258443.jpg

세상에 대한 미련을 내려놓으니 

예수그리스도가 내 안에 들어오셔서 생명의 길을 가르쳐주셨다. 

이것은 정말 기적같은 일이었다.


나는 10년 가까지 바깥출입을 못하고 방안에서 살았다. 20대에 류머티스관절염에 걸려서 근육이 오그라들고 모든 관절들이 망가지고 굳어버리는 바람에 나무처럼 한자리에서 자고 먹고 싸면서 살았다.

 

처음에는 병을 고쳐야한다는 열망이 뜨거웠지만 병세가 약화되면서 치료에 대한 희망이 완전히 꺽이고 말았다. 그래도 마지막까지 놓을 수 없었던 것은 역시 치료에 대한 희망이였다. 그러나 이 세상 어디에서도 치료할 길이 없었다. 나는 TV, 라디오, 일간지들을 방에서 추방시켜버렸다. 

 

그것이 마지막 남은 희망의 불씨나마 붙잡을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의학적으로 아무것도 기대하지 못하는 불치병환자가 버텨내기 위한 마지막 선택이기도했다.

 

세상으로부터 나를 완전히 고립시켰다. 이것은 세상치료의 대열에서 낙오된 내가 숨어서 살아가기에 가장 편안한 환경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작은 방에 갇혀서 빛바랜 벽지꽃무늬 말고는 아무것도 보지도 못하고 살아도, 마음은 종횡무진으로 활약하면서 바깥세상을 갈망했다.

 

하루에도 수천번씩 마음대로 활보하는 꿈과 망상에 시달렸다. 그리고 혼자 감당할 수 없는 불치병에 대한 두려움이 심장을 옥죄었다. 이런 공포감을 글로라도 표현하고 싶었으나 단 한 줄의 글쓰기조차 허용되지 않는 통증은 온 몸을 쇠사슬로 칭칭 감아서 자물쇠를 채워놓은 것처럼 몸짝달싹 할 수 없게 만들었다.

 

KakaoTalk_20200319_105522745.jpg

 

결국 내가 갈망해야 할 유일한 곳은 치료의 희망이 아니라 죽음이라는 걸 알았다. 죽음이 내가 갈망해야할 희망이었고 내가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기도 했다. 세상에서 죽음말고 선택할 수 있는 다른 길이 전혀 없었다.

 

마지막 죽음을 놓고 번민할 즈음,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길이 나타났다. 세상에 대한 소망을 완전히 끊어버리고 마지막 죽음을 선택하니 비로소 보이는 길이었다. 이 길이 ‘생명의 길’이라는 것은 나중에야 할게 되었다. 

 

‘생명의 길’ 예수그리스도를 내게 알게 아신 이를 전하지 안을 수 없었다. 인생들이 꿈꾸는 어떤 것도 허무한 실체라는 것을 알게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알려야할 존재의미를 알았다.

 

내를 드러내지 보다는 예수그리스도가 나를 통해 하셨던 은혜와 사랑을 글쓰기를 통해 사실화시키고자 했다.

 

더군다나 나처럼 자신의 운명의 족쇄에 묶여 절망과 고통과, 두려움과 처절한 고독속에서 떨고 있는 사랑하는 내 이웃들에게 나의 존재이유인 예수 그리스도가 마음속에 담겨지질 소원해본다.

 

<간증나눔:blog naver.com/suwoen-lightchurch, insuk003@hanmail.net, 010-5452-1661>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